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국일제지 주가 초급등 총정리 안내

정보&핫이슈

by 1시간전 봉구의 일상 2020. 4. 17. 16:16

본문

국일제지 증권정보

 

국일제지 주가 하루만에 30% 초급등!

국일제지 주가가 하루만에 30%초급등하였다.
국일제지와 관련하여 약 두달전에 주가를 예측하였던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종합해보면 이제 충분히 정점을 찍었으니,
정리하는 쪽으로 의견이 쏠리는듯 했다.

하지만 오늘 국일제지 주가는 초급등하여 사람들을 놀라게 하였다.

 

국일제지 관련 블로그

 

국일제지 차트

그 누구도 하루만에 30%가 상승할 줄은 정말 꿈에도 몰랐을 것이다.

국일제지는 어떤 회사인가?

국일제지 주가가 초급등하여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쏟아내고 있다.
국일제지는 신소재 그래핀 사업을 추진하고있는 국일 그래핀을 자회사로 두고있는 기업이다.

국일 그래핀은 국내기업과 대면적 그래핀 합성 양산화를 위한 설비 제작과 공급계약을 지난달 체결하였다.

전세계가 주목하는 획기적인 신소재 그래핀을 제작하는 회사로써 전망이 높다고 평가되고 있다.

 

 
국일제지

국일제지의 그래핀은 무엇인가?

그래핀이 무엇이길래 이렇게 주가가 폭등할까?

그래핀은 인간이 생각할 수 있는 가장 얇은 물질이라고 보면 이해가 쉽다.

그래핀의 두께는 원자 하나의 두께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원자 하나의 두께밖에 되지않지만 정말 말도안되는 얇은 크기의 물체를 우리가 직접 손으로 만질 수 있다는점에서 놀라울만 하다.

그래핀은 연필과 같은 흑연의 탄소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핀 최초 발견자

그래핀을 최초로 발견한 사람은 위 이미지의 안드레 교수와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박사이다.
두사람은 맨체스터 대학에서 일을 같이 했으며, 과학자로 근무를 하였다.

이 두명의 과학자는 흑연이 트랜지스터로 효율이 얼마나 나는지 실험을 진행하다가 스카치테이프로 흑연의 한층을 벗겨내다가 우연히 그래핀이 라는 물질을 발견하게 되었다.

이 일은 2004년에 있었으므로, 그래핀이 세상에 알려진 시기는 2004년이 되겠다.

 

그래핀 노벨상

이 두명의 과학자는 2010년 그래핀을 최초로 발견하여 노벨상을 수상하였다.

하지만, 그래핀이라는 물질은 상당히 생산하기 까다로워 매우 비싸게 책정이 되었다.
이 그래핀을 생산하기 위해 수많은 기업들이 연구와 개발을 진행하여 해마다 그 지출 비용이 점점 내려가서
2015년 말에는 약 10g의 그래핀을 114만원이면 살 수 있게 만들었다.

세계적인 전문가들은 그래핀의 최종적인 가격은 원재료의 흑연 만큼이나 저렴해질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래핀은 실용성은 어떤가?

그래핀은 기본적으로 가장 단단하게 알려진 다이아몬드보다 단단하다고 한다.
그리고 원자층으로 된 2차원 물질인데도 불구하고 육안으로 원자층을 볼 수 있다고한다.
그래핀의 실용성은 아래에 정리하도록 하겠다.

 

그래핀의 원자층

  • 그래핀은 전기를 더 빠르고 정확하게 옮길 수 있다.
    -구리보다 전류밀도가 몇백만배가 좋고, 훨씬 많은량의 전기를 담아 둘 수 있어서 배터리 생산에도 용이하다.
  • 그래핀은 차가울 때 팽창하고 뜨거울때 수축한다.
    -이러한 성질을 가진 그래핀은 헬륨 원자 하나도 그래핀 층을 통과하기가 쉽지않다.
  • 원자보다 더 작은 전자도 그래핀을 통과하기 어렵다
    -이 성질로 인해 초고속 양자 물리학 실험을 수행하기에도 최적하다.

이러한 그래핀을 활용하면 일상 생활에 어마무시한 혁명이 일어남에는 분명하다.

우리가 상상으로만 하던 것들이 현실이 될 수 있게 만드는 역할을 할 수 있다는것이다.

 

 

그래핀을 활용한 일상 제품

국일제지 주가는 이러한 그래핀을 개발하면서 하루만에 초급등하게 되었다.
그래핀 관련주는 국일제지, 상보, 쎄미시스코, 솔루에타, 나노메딕스, 크리스탈신소재, 아이컴포넌트 등이 있으니 참고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게시물이 도움이 되셨나요??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에 하트♥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많은 힘이 됩니다!
해당 게시물 내용에 수정이 필요하거나 도움이 필요하신분은 댓글 남겨주시면 참고하겠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